신이 숨겨놓은 비밀의 정원, 인도네시아 롬복과 길리 섬

  • 페이스북 바로가기(새창열림)
  • 트위터 바로가기(새창열림)
  • 구글 바로가기(새창열림)

인도네시아의 전통적 인기 휴양지 발리에 이어 롬복과 갈리가 뜨고 있다. ‘조용한 곳에서의 여유로운 여행’을 선호하는 여행자에게는 지상낙원의 휴양지나 다름없다. 이 두 섬은 아름다운 경관은 물론, 문화와 종교의 다양성으로 할랄 투어의 명소로 주목 받고 있다. 

글_최갑수 여행작가


 

인도네시아 하면 떠오르는 여행지는 발리다. 인도네시아를 방문하는 연 30만 명 안팎의 한국인 관광객 가운데 절반이 발리를 찾는다. 한국 여행자들에게 인도네시아는 곧 발리인 셈이다. 하지만 눈 밝은 여행자들은 북적이는 발리를 피해 옆 동네를 찾는다. 발리에서 비행기로 30분, 페리로 2시간 떨어진, 순다(Sunda)열도에 자리한 롬복(Lombok)이다. 오래 전 상업화 된 발리와는 달리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때 묻지 않은 삶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원형을 간직한 곳, 롬복
롬복 공항을 빠져나오면 시골스러움과 순박함에 놀라게 된다. 길거리에는 오토바이, 승용차와 함께 여전히 마차가 다닌다. 치도모(Cidomo)라고 부르는 이 마차는 롬복의 가장 대중적인 교통수단으로 롬복 사람들은 이 마차를 우스갯소리로 ‘롬복 페라리’라고도 부른다. 롬복에서는 대부분의 가정에서 치도모를 승용차 대용으로 한 대씩 가지고 있다고 한다.
섬 한가운데는 해발 3726m의 화산 구눙 린자니(Gunung Rinjani)가 위용을 뽐낸다. 인도네시아에서 5번째로 높은 산인데, 가장 최근에는 2015년 11월 분화했다. 당시 상공 3km까지 화산재가 솟아올라 롬복 공항은 물론이고 이웃 섬 발리 공항까지 폐쇄됐다. 1257년에도 초대형 폭발이 있었다. 이때 산 정상부 500m가 통째로 사라져버렸고 당시 분출된 화산재가 몇 년간 지구 상공을 덮어 ‘작은 빙하기’가 도래했다는 기록도 있다. 
사삭 빌리지(Sasak Vilage)는 롬복 원주민의 생활상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는 곳이다. 사삭족은 롬복 인구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원주민으로, 발리인 보다는 자바인과 흡사한 외모와 문화를 지니고 있다. 사삭 빌리지에서는 사삭 주민이 실제 거주하는 현장을 관람하고, 전통의상과 도자기, 악기 등을 손수 제작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고 함께 체험할 수 있다. 현재 150가구 700여 명의 사삭 주민이 대나무로 벽을 세우고 바닥은 소똥으로 칠한 전통 집 루마 아닷(Rumah Adat)을 짓고 산다. 바닥은 일주일마다 소똥을 덧대는데 이렇게 하면 모기가 들어오지 않고 먼지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마을에 사는 주민 모두가 친척이라는 사실. 사삭족은 오직 마을 사람들끼리만 결혼을 할 수 있으며 4촌부터 결혼이 가능하다고 한다. 만약 마을 바깥의 사람과 결혼을 하면 벌금으로 소 1~2마리를 내야 한다. 
롬복 중부지역의 끄디리(Kediri)에 있는 토기 마을 바뉴물렉(Banyumulek)도 가볼 만하다. 게라바(Gerabah)라고 불리는 전통 질그릇을 빚는 마을이다. 아주 원시적이고 단순한 방법으로 만들어지지만 문양과 색깔이 무척 화려한 것이 특징. 이 마을에서는 세 집에 한 집 꼴로 게라바를 만들며 성인 인구의 80%가 토기 생산과 관련된 일에 종사하고 있다. 토기는 모두 수공업 형태로 사람이 직접 빚고 말린 뒤 색을 입히고 문양을 새겨 판매하는데, 관광객도 토기 제작과정에 직접 참여해 볼 수 있다. 
롬복 남쪽에는 근사한 해변이 많다. 특히 탄중 안(Tanjung Aan)은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꼽히는 곳이다. 해변 서쪽에 자리한 낮은 언덕에 올라서면 절벽에 둘러싸인 원형의 만이 내려다보이는데, 이곳은 인도네시아 최고의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물 속 또한 아름답고 신기하다. 스노클링을 하며 다채로운 색깔의 물고기와 산호를 구경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쿠타(Kuta) 해변은 발리의 쿠다 비치와 이름은 같지만 분위기는 많이 다르다. 쿠타 해변은 세게르(Seger) 해변과 이어지는데 롬복을 찾은 서핑 마니아들에게 성지와 같은 곳이다. 파도가 서핑을 하기에 적당해 아침부터 밤까지 세계 각국의 서퍼들로 붐빈다.
 

 

롬복은 제주도 2.5배 정도의 면적을 갖고 있다. 이곳에 사는 약 250만 명의 사람들은 순수한 자연과 전통 문화를 지키고 있다.

천국의 또 다른 이름, 길리 섬
롬복 북서쪽에 작은 섬 세 개가 나란히 떠 있다. 흔히 길리 섬이라고 부르는 길리 트라왕안(Gili Trawangan), 길리 메노(Gili Meno), 길리 에이르(Gili Air)가 주인공이다. 길리 삼형제로 구성된 길리 군도는 ‘지구 상에 현존하는 가장 아름다운 섬 베스트 3’(영국 BBC 방송), ‘세계 10대 최고의 여행지’(론리 플래닛) 등에 선정되기도 했을 만큼 빼어난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우리에게는 <윤식당> 촬영지로 유명하다. 원래 길리는 ‘작은 섬’을 뜻하는 롬복 말. 인도네시아 지도를 보면 작은 섬들은 대부분 길리라는 이름으로 시작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세 섬 가운데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길리 트라왕안이다. 롬복 본섬 북서부에 있는 방살(Bangsal) 항구에서 배를 타고 30~40분만 가면 도착한다. 배가 해변에 닿을 무렵, 배에 탄 사람들은 약속이나 한 듯 일제히 탄성을 쏟아낸다. 에메랄드빛 바다에서는 스노클링 고글을 쓴 여행객들이 열심히 오리발을 젓고 있다. 바다 쪽에는 알록달록한 선 베드가 깔린 카페가 줄지어 있었고, 수영복을 입고 선글라스 쓴 여행객들이 책을 읽거나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듣고 있다. 그들은 야자수 그늘 아래에서 맥주를 마시며 기타를 튕기고 노래를 부르며 아주 사소한 농담에도 크게 웃음을 터뜨린다. 삼판이라는 전통 배를 타고 낚시를 나가는 이들도 있다. 
길리에는 없는 것이 많다. 자동차나 오토바이같은 모터를 단 차량이 대표적이다. 가까운 거리는 걷거나 자전거를 탄다. 마차를 타도 된다. 경찰도 없다. 경찰 대신 마을주민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치안을 맡는다. 개도 없다. 대신 고양이가 있다. 길리 섬에는 사람이 살기 이전부터 고양이들로 넘쳐났다. 담수도 없어 식당이나 숙소 화장실에서 수도꼭지를 돌리면 짭조름한 물이 나온다. 지하수에도 해수가 섞여 있다. 
길리는 세계 3대 다이빙 포인트로 꼽히는 곳이다. 바다 속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각양각색의 열대어와 산호초를 만난다. 1m에 달하는 거북이, 죽은 듯 깔려 있는 바다뱀도 볼 수 있다. 생수병에 물고기 밥을 넣어 가면 수십 마리의 열대어가 몸 주변을 감싸는 경험도 할 수 있다. 굳이 스쿠버 다이빙이 아니더라도 스노클링만으로 형형색색의 물고기와 신비한 산호초를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길리의 바다다. 바닷가 한편에 자리한 스노클링 장비 대여점에서 고글과 오리발만 빌려 50m만 헤엄쳐 나가면 화려한 수중세계를 만끽할 수 있다. 굳이 배를 타고 나가는 스노클링 프로그램을 이용할 필요도 없다. 
섬은 동쪽 해안 부분만 개발되어 식당과 카페, 게스트 하우스가 들어서 있다. 거리 양 옆으로 자리한 가게에서는 현지인들이 과일과 커피, 채소를 판다. 나시고렝이며 미고렝 등 인도네시아 전통 음식도 실컷 맛볼 수 있다.
저녁이면 보랏빛 노을이 수평선 너머에서 번져와 섬을 온통 물들인다. 길리가 가장 아름다워지는 시간이다. 물결이 일 때마다 세상은 보랏빛으로 넘실댄다.�노을이 물러가면 별이 뜨고 섬은 조용해진다. 어부들과 나무, 선인장들도 깊은 잠에 빠진다. 긴 하루를 보내고 밤바다에 홀로 앉아 파도소리를 들으며 앉아 있으면 하늘 위의 천사가 앉아 커다란 눈을 글썽이며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길리는 그런 섬, 내 안의 천사를 만날 수 있는 그런 섬이다.

 


길리는 세 개의 군도, 에메랄드빛 바다와 각양각색의 수중 생물, 세계에서 모인 여행자들로 다채롭다.

발리와는 달리 이슬람 문화권에 속하는 롬복
세계 최대의 무슬람 국가는 어디일까? 많은 이가 사우디아라비아나 이란같은 아랍의 국가를 떠올리겠지만, 정답은 인도네시아다. 2억2000만 명의 인도네시아 인구 가운데 약 85%가 이슬람을 믿는다. 기독교와 천주교, 힌두교, 불교가 나머지 15%를 차지한다.
인도네시아는 크게 수마트라와 자바, 발리와 롬복, 이라안자야 지역으로 나뉘는데, 맨 왼쪽에 자리한 수마트라 섬은 99%가 이슬람 신자다. 동쪽 끝에 자리한 이리안자야 지역은 기독교와 천주교의 비율이 80%에 달한다. 발리 지역 주민들은 90% 이상이 힌두교를 믿는다.
그러다면 롬복은? 이웃한 발리와 달리 롬복은 이슬람 문화권에 속한다. 롬복은 19세기 초 발리의 통치를 받기 전까지 마타람 이슬람 왕국의 지배를 받았다. 주민 대부분이 말레이 계통이며 10명 중 7명이 이슬람 아니면 이슬람과 기존 토속신앙이 결합한 ‘사삭이슬람(Sasak Islam)’을 믿는다. 물론 힌두교와 불교, 기독교를 믿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롬복에서는 종교가 다르다는 이유로 서로를 배척하고 싸우지 않는다. 롬복의 대표적인 종교 행사 ‘프랑토팟(Peran Topat)’이 이를 증명한다. 이슬람 교인과 힌두교 교인들이 무리지어 서로의 진영에 꽃 주머니인 토팟(Topat)을 던지는 행위다. 서로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행위다.
자연과 인간이 어울려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는 곳, 그리고 종교와 종교가 어울려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는 곳. 그곳이 바로 롬복이다.

 



롬복의 관광 경쟁력, 할랄 투어리즘
2016년 기준, 롬복에 다녀간 국내외 관광객은 300만 명에 달한다. 발리가 힌두교 문화권인 반면, 롬복은 이슬람 문화권이기 때문에 무슬림 관광객은 롬복을 더 선호한다. 롬복 내 거의 모든 음식은 할랄 식품이고, 각 관광 명소에서 5분 내 거리에 모스크 사원이 위치해 있으며, 모든 호텔, 레스토랑, 클럽 등 편의시설에는 무숄라(Musholla)라고 하는 무슬림 기도실이 준비되어 있다.
마스터 카드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무슬림 관광객은 1억2100만 명으로 추산된다. 전 세계 관광객의 10%를 차지하며 이들 중 60%는 아시아 국가를 여행한다. 이들의 소비도 만만치 않다. 인도네시아 관광부는 아랍에미리트 연합국, 사우디아라비아 관광객은 1인당 평균 1500~1700달러가량을 소비하는데, 이는 1인당 약 1200달러를 소비하는 인도네시아 내국 관광객보다 많은 규모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수익성이 높은 중동 무슬림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에미레이트 항공, 카타르 항공 등 중동 항공기의 직항 편을 개발 중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9년 인도네시아가 세계 최고의 할랄 투어리즘 명소로 거듭나도록 개발할 예정이라고 공표했다. 할랄 투어리즘을 선도하는 관광지로는 롬복을 적극 개발할 것으로 기대되며, 이를 위해 해외 관광객뿐 아니라 해외 투자자 유치를 적극 장려하고 있다. 롬복 지자체는 최근 관광객이 할랄 투어를 즐기면서 안전과 편의,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 조항을 정비하기도 했다. 해당 조항에서 할랄 투어리즘을 규정하는 범위에는 관광지부터 마케팅·홍보, 산업, 관련 기관, 경영 감독, 재무까지 포함한다. 자료: 코트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무역관


커버스토리 top5
시안02.jpg

지난호